Scroll to top

한국영화플랫폼

[필름업의 탄생3 - 필름업이 필름업이 아니었다고?]

사실 지금의 필름업은 ver.2 입니다.필름업 ver.1은 현재 필름업페스트(이하 페스트)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.필름업을...

[두번째 창업을 하면서 – 개발자의 속사정2]

벌써 제차례가 왔다니 믿기지가 않습니다.. 기술 부채가 매일 쌓이고 있다며, 청산할 수...

[갑자기 사장이 된 숑숑2 - 마침내 보금자리를 얻었습니다]

바야흐로 일주일 전…드디어 꿈에 그리던 사무실을 계약했습니다!! (감격) 카페를 전전하며 미팅했던 게...

[필름업의 탄생2 - 꿈과 희망으로 가득 찬 시작]

필름업이 서비스로서 기능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리기까지 수많은 질문의 연속이었습니다.필름업은 필요한 서비스인가?필요한...

[두번째 창업을 하면서 - 개발자의 속사정]

무려 서비스를 2개 오픈하고 나니 블로그 글을 쓰자는 얘기가 나왔습니다. LAH에서 ‘L’을...

[갑자기 사장이 된 숑숑 - 창업 후 홈피스에서 사무실 구하기까지]

안녕하세요. 저는 LAH에서 A를 맡고 있는 숑숑입니다. 숑숑은 LAH의 세 사람이 함께...

[필름업의 탄생1 - 예대 졸업 후 IT회사 창업까지]

필름업(한국 영화 C2C 플랫폼) 오픈을 앞두고 지금까지 준비의 시간들을 복기해보려합니다. LAH에서 ‘H’를...